도비시한 스탠스 불구 파월이 새 연준 의장되면 달러 강세 야기될 수도 > 주요뉴스

본문 바로가기

회원로그인

주요뉴스

도비시한 스탠스 불구 파월이 새 연준 의장되면 달러 강세 야기될 수도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FXI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
  • 조회 : 14,122
  • 작성일 : 2017-10-12 19:39

본문


forex trading.jpg

 

 

 

* 주식시장을 정치적 성과 평가의 잣대로 간주하고 있는 현 美 정부에서 제롬 파월 연준 이사가 자넷 옐렌 의장의 장점을 유지하되 단점과 단절할 수 있는 연준 후보로 부상하고 있다.


특히 자기자본거래(proprietary trading)에 대한 볼커룰 등 은행 규제 제한에 대한 파월의 개방적 시각은 오바마 시대 때 업종 불문하고 추진됐던 전방위적 제한을 완화하려는 현 정부의 노력과 일맥상통한다.


베팅 사이트인 프리딕트잇(Predictit)에서 파월의 차기 연준 의장 지명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시장도 오르고 있다는 사실은, 시장도 분명 파월을 반기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.


'트럼프 트레이드'를 상징한다고 할 수 있는 은행주들도 수개월 동안의 조정을 뚫고 비상을 준비 중이다. 이것은 미국 달러 숏포지션을 취했던 사람들에게 '불쾌한' 서프라이즈를 안겨줄 수 있다.







추천0 비추천0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